환경부는 그린뉴딜의 일환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댐 안전점검에 무인기(드론)를 본격적으로 도입하고 2025년까지 3차원 가상공간(디지털 트윈)과 인공지능(AI) 기반의 ‘댐 스마트 안전관리체계’를 단계적으로 구축한다고 6일 밝혔다.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은 현실세계의 기계, 장비 등을 컴퓨터 속 가상세계에 구현해 현실에서 발생 가능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하기 위해 활용하는 가상공간을 말한다.

‘무인기를 활용한 댐 안전점검’은 무인기로 댐의 상태를 영상촬영한 후 3차원 그래픽으로 구현, 벽체 등 댐체의 손상여부를 살펴보는 지능형 안전점검 방법이다.

기존에 직접 사람이 결함 여부를 점검할 때 접근이 어려웠던 곳도 무인기를 활용하면 더욱 꼼꼼하게 댐을 점검할 수 있다.

아울러 내년부터 구축 예정인 댐 3차원 가상공간(디지털 트윈)에는 무인기로 점검한 사진, 영상 자료 등을 누적해 입력할 수 있다. 이와 같은 거대자료(빅데이터)가 축적되면 인공지능(AI)을 활용, 댐의 이상유무를 점검할 수 있다.

환경부는 첨단기술을 도입해 선제적으로 댐의 보수·보강하면 위기대응 능력이 높아지고 노후화한 댐의 성능이 개선돼 댐을 오랫동안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환경부는 산하 한국수자원공사 내에 댐 안전점검·관리를 전담하는 ‘댐 안전관리센터(가칭)’도 설치, 더 체계적으로 댐의 기반시설을 관리할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날 오후 무인기를 활용한 대전 대덕구 대청댐 국가안전대진단 현장을 방문해 댐 스마트 안전관리체계 전반을 보고받고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조명래 장관은 “댐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사각지대 없이 꼼꼼하게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선도적으로 첨단기술을 댐의 안전점검에 도입해 그린뉴딜의 대표적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저작권자 © 뉴스하이라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