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이집트 친구들이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난관에 봉착한다.

8월 1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인류 문명이 시작된 나라‘ 이집트에서 온 새미 친구들의 여행기가 공개된다.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새미의 16년 지기 친구들인 모하메드, 아흐메드, 따렉은 여행 출발 전부터 만반의 준비를 하고 한국에 도착한다. 설레는 마음도 잠시 이들은 인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위기에 빠진다고. PCR 검사를 받기 위해 공항 밖으로 나가려던 친구들은 출구를 찾지 못해 직진만 하다 제작진도 난생처음 가는 장소에 도착해 웃음을 자아낸다.

친구들은 우여곡절 끝에 무사히 PCR 검사를 마쳤지만 이들에게 금방 2차 위기가 닥친다고. 서울로 향하기 위해 공항철도를 타러 가던 친구들은 인천 공항만 40분 넘게 돌아다닌 것.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새미는 망했다며 좌절하는 모습을 보여 이집트 3인방의 2차 위기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한편 한 달 동안 휴가를 보낸 알베르토가 무사히 돌아와 이집트 친구들의 첫 한국 여행을 함께한다. 유쾌한 매력으로 눈을 뗄 수 없는 이집트 친구들의 한국 여행은 8월 11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함께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하이라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