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시도교육청·민간단체와 함께...릴레이토론·강연회도

교육부는 학생들이 학교 폭력에 대처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는 다양한 학교폭력 예방 프로그램을 연말까지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 민간단체와 함께 ▲지역으로 찾아가는 소통·공감 릴레이토론 ▲학교로 찾아가는 참여연극·강연회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를 활용한 체험형 사이버폭력 예방활동 등을 추진한다.

[자료=교육부 제공]
[자료=교육부 제공]

KBS미디어와 함께 진행하는 학교폭력예방 릴레이토론에서는 최근의 학교폭력 실태 및 예방정책을 소개할 예정이다.

토론회는 19일 춘천에서 시작해 순천(8월 31일), 천안(9월 28일), 부산(10월 19일) 순으로 개최되며 온라인으로 중계된다.

비영리민간단체 푸른나무재단은 전국 51개교에 순차적으로 방문해 일부 학생이 등장인물로 직접 참여하는 연극과 강연회 등을 연다.

참여연극은 학교폭력 상황의 피해자, 가해자뿐만 아니라 목격자가 갖는 고민을 관객의 입장에서 바라보고 등장인물로 직접 참여하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강연회는 학교폭력 상황에서 목격자의 올바른 역할 생각해보기, 고민 함께 나누기와 학교·지역사회에 비폭력 학교문화 확산하기 등으로 진행된다.

아울러 사이버폭력 예방 및 대응 역량 제고를 위해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를 활용한 체험형 사이버폭력 예방교육프로그램을 다음달부터 시범 운영한다.

시범운영에 참여하는 전국 173개교 학생들은 분신(아바타)을 활용해 도전과제를 단계별로 수행하며 사이버상의 존중감이나 소통과 공감, 자기조절 역량 등을 익히게 된다.

장상윤 교육부 차관은 “교육공동체 모두가 학교폭력의 심각성과 학교폭력예방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학교와 지역사회 차원에서 학교폭력예방을 위해 힘을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며 “학교폭력에 대한 민감성을 높이고 학교폭력 상황에서 방관하지 않고 올바르게 행동할 수 있도록 실천 중심의 학교폭력예방 교육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하이라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