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화물연대 운송거부 따른 주요 업종 긴급 수급점검 회의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화물연대 운송거부가 8일 차에 접어들면서 산업계 피해가 심각한 수준으로 본격 확대될 것이 우려됨에 따라 장영진 1차관 주재로 시멘트 등 주요 업종에 대한 긴급 수급 점검회의를 개최해 업종별 피해현황 및 전망, 대응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화물연대 운송거부 7일간(지난달 24~30일) 시멘트, 철강, 자동차, 정유 등 분야에서의 출하 차질 규모는 총 1조 6000억원(잠정)으로 파악됐다. 

업계는 운송거부가 장기화 될 경우 출하 차질이 생산 차질로 이어져 피해 규모는 막대한 수준으로 확대될 것으로 우려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철강업계의 출하 차질 규모가 56만2600톤·7313억원으로 가장 크다. 정유(4426억원), 자동차(3192억원), 시멘트(976억원) 등도 시간이 갈수록 피해가 커지고 있다. 산업부는 업종별 출하차질 규모를 평균가격 등에 따라 금액으로 환산한 수치이며, 실제 기업에 직접적으로 전가되는 피해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 시멘트, 철강, 자동차, 정유 등 업종별 출하 차질 규모.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시멘트, 철강, 자동차, 정유 등 업종별 출하 차질 규모.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업종별 현황을 점검한 결과 시멘트는 업무개시명령 이후 운송 복귀 차주가 늘어나 출하량이 증가하고 있어 당초 우려된 생산 중단 가능성은 줄었다.

정유는 대체 탱크로리(유조차) 확보 등 출하량 확대를 적극 추진 중이다. 다만 품절 주유소가 수도권에서 충청, 강원 등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어 피해 최소화를 위해 업무개시명령 발동 등 모든 수단을 검토하고 있다.

석유화학은 업체별로 평시 대비 10~30% 수준의 최소 규모 출하가 지속되고 있다. 출하가 전면 중단된 대산, 울산 석유화학단지 내 일부업체는 이번주부터 생산량 감산을 고려하고 있다.

철강은 운송 거부 이전 대규모 선출하 등으로 대비했지만, 평시의 50% 수준만 출하하는 상황이 길어지면 생산량 조절 필요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11월 28일 오후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현장의 대응상황 점검 및 정부의 대응방안 논의를 위해 충북 제천시 아세아시멘트 제천공장을 방문, 업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로부터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11월 28일 오후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현장의 대응상황 점검 및 정부의 대응방안 논의를 위해 충북 제천시 아세아시멘트 제천공장을 방문, 업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로부터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장영진 산업부 1차관은 “화물연대 운송거부 사태 장기화로 피해가 산업 전반과 더불어 국민 생활로 확산될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막대한 피해가 현실화되지 않도록 업무개시명령 등 조치를 강구하고, 산업 현장에서 제기되는 고충 등에 대해서도 적기에 지원할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하이라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