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회의 개최, 공적개발원조 활용해 인니 전기차·충전소 보급 지원

한국과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난 14일 ‘녹색전환 이니셔티브’를 채택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인프라 구축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한국 환경부와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는 이날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이 합의했다고 환경부는 밝혔다.

‘녹색전환 이니셔티브(Green Transition Initiative, GTI)’는 지난 7월 한-인니 정상회담 시 방한한 바수키 장관이 양국 주도의 탄소중립 국제협력 플랫폼 구축을 제안한 이후 실무협의를 거쳐 내용을 구체화했으며 이번 ‘주요 20개국(G20)’ 및 ‘B20 서밋 인도네시아 2022’ 정상회의를 계기로 체결하게 됐다.

두 나라는 양자회의에서 자원 및 폐기물 관리, 재생에너지, 그린시티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기반시설(그린 인프라)’ 관련 개발협력 사업들을 패키지화·대형화해 녹색전환 이니셔티브의 대표사업을 만들어 가기로 합의했다.

▲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14일 인도네시아 발리 그랜드위즈 호텔에서 노버트 마스 GGGI 인도네시아 사무소 부소장을 만나 무상 ODA를 통한 발리지역 전기차 생태계 구축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14일 인도네시아 발리 그랜드위즈 호텔에서 노버트 마스 GGGI 인도네시아 사무소 부소장을 만나 무상 ODA를 통한 발리지역 전기차 생태계 구축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아울러 한-인니 협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인도네시아 발리 전기차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전기자동차 및 충전인프라 보급 시범사업 ▲누산따라 신수도 이전 관련 탄소중립형 상수도 건설 협력사업을 녹색전환 이니셔티브 선도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인도네시아는 오는 2035년까지 전기차 비중을 30%까지 늘리겠다는 로드맵을 수립한 바 있다.

환경부는 내년부터 공적개발원조(ODA)를 활용해 인도네시아 발리의 전기차 및 충전소 보급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내년부터 추진하는 ’누산따라 신수도 탄소중립형 상수도시설 시범사업’을 계기로 인도네시아의 물관리 정책과 연계한 새로운 협력사업을 지속 발굴해 확대할 방침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아태지역에서의 기후변화 적응 및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민관의 투자를 장려하고 프로젝트 기반의 기후변화 대응사업 확대를 도모하는 등 양국 간 협력의 범위와 깊이를 심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하이라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